모던 차이니스 다이닝 레스토랑 ‘코차이KOCHAI’
모던 차이니스 다이닝 레스토랑 ‘코차이KOCHAI’
  • 박소정
  • 승인 2019.06.18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 추천하면 안 되나요?

고등학교 졸업 직후 앞치마를 둘러 어느덧 요리 인생 10년이 훌쩍 넘은 김새뜰 셰프가 말한다. 그만큼 요리에 자신 있는 셈이다.

우리나라 자영업자 비율이 OECD 국가 중 5위를 차지하는 요즘 한집 건너 한집이 카페, 음식점이란 말이 피부로 와닿는다. 맛만 보장되면 성공한다는 음식점 바이블은 찢긴 지 오래로 SNS에 올리기 위해선 분위기도 맛만큼이나 중요하다. 이런 트렌드에 맞춰 맛과 분위기를 동시에 거머쥔 ‘코차이’는 그야말로 고객 취향 저격. 초행길 영문 간판으로 된 코차이를 코앞에 두고 브런치 카페로 착각해 한참을 헤맸으니 말이다. ‘모던 차이니스 다이닝 레스토랑’이란 수식에 알맞게 회색 외벽에 카페처럼 꾸며진 코차이에 들어서니 젊은 셰프가 반갑게 맞아준다.

 

코차이의 인기 메뉴는 ‘백뽕면(7천 원)’. 싱싱한 해산물을 듬뿍 넣어 시원하고 칼칼하게 우린 나가사키 짬뽕 스타일의 하얀 국물과 매일 뽑아내는 쫄깃한 생면의 조화는 인근 직장인들의 속을 풀어주며 사랑을 받고 있다.

 

바삭하게 튀긴 통통한 닭고기에 코차이만의 간장소스가 촉촉하게 버무려진 ‘Ko’s 간닭(1만 6천9백 원)’은 깐풍기와 간장치킨의 중간 맛으로 깐풍기보다 덜 시큼한 요리를 찾는 고객들에게 추천한다. 간장소스 대신 토마토소스가 올려진 ‘Ko’s 토닭’도 준비돼있으니 입맛에 따라 골라먹는 재미가 있다. 셰프가 고심 끝에 고른 추천 메뉴는 ‘Ko’s 누룽지탕(1만 8천9백 원)’. 중새우와 해삼 등 오동통한 해산물과 아스파라거스를 비롯한 싱싱한 야채와 함께 바삭하게 튀겨진 누룽지를 못난이 뚝배기에 담아 제공하는 Ko’s 누룽지탕은 코차이만의 비밀병기이다.

코차이에서 식사를 하면 외식 후 특유의 더부룩함이 적다. 인공 조미료를 넣지 않고 새우와 홍합을 직접 갈아 만든 천연 조미료를 사용하는 것이 비결이다. 매장에서 매일 뽑아내는 생면과 직접 끓인 육수를 사용하고, 모든 재료는 당일 사용을 원칙으로 하니 건강한 맛이 나는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한 셈. 오늘 저녁 분위기 있는 코차이에서 가족들과 좋은 시간을 보내보는건 어떨까. 

 


 

코차이KOCHAI
위치 서초구 방배로16길 6
매일 11:00 ~ 23:00
BREAK 15:00 ~ 17:0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