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수대통' '만사형통' 달맞이 축제
'운수대통' '만사형통' 달맞이 축제
  • 심민식 기자
  • 승인 2019.02.15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앵커멘트>

지난 2007년부터 13년째 이어져 오는 서초구 정월대보름 달맞이 축제가 18일, 양재천 수변무대에서 열립니다. 올해는 어떤 보고 즐길 거리가 준비돼

있을까요? 심민식 기자입니다.

<기사본문>

풍물패 연주가 민속 축제 분위기를 한껏 띄웁니다.

줄광대가 펼치는 화려한 기예는 그야말로 일품입니다.

한마음이 된 주민들은 손에 손을 잡으며 만사형통을 바랐습니다.

[인터뷰 : 이보람 (2018년 3월) ]

"흥겨운 기운 잘 받아서 올해 잘 됐으면 좋겠어요."

지난해 양재근린공원 일대에서 열렸던 달맞이 축제

올해는 양재천 수변무대로 자리를 옮겼습니다.

[인터뷰: 공주식 / 양재1동 주민자치위원장]

"달집태우기부터 다양한 민속놀이, 전통음악공연, 먹거리장터까지 즐길거리, 먹을 거리가 가득한 축제입니다."

소원등 띄우기와 쥐불놀이 등 다양한 가족단위 전통놀이가 준비됐습니다.

물 위에 타오르는 달집은 예년과는 또 다른 볼거리입니다.

[인터뷰: 김형석 / 양재1동주민센터]

"2019년을 상징하는 2,019센티미터로 달집을 제작했고, 물 위에 비치는 달집태우기와 불꽃놀이가 아주 근사할 것 같습니다."

보름달 아래 전통 풍속을 즐기는 달맞이 축제, 18일 오후4시 화려한 막이 오릅니다. HCN 뉴스 심민식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