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의지혜] 수능 대비 첫걸음, 6월 모의고사
[생활의지혜] 수능 대비 첫걸음, 6월 모의고사
  • 인사이드서초
  • 승인 2019.05.18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앵커멘트>

2020학년 수능을 대비하는 첫걸음, 6월 모의고사가 다음달 4일에 치러집니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서 실시하는 6월 모의고사는, 고등학생들 뿐 아니라 졸업생과 검정고시생 모두 함께 치르기 때문에, 현재 실력을 가늠할 중요한 시험이기도 한데요.

입시전문가 모시고 얘기 나눠보겠습니다.

<기사본문>

Q. 우선은 6월 모의고사가 학생들에게 어떤 의미가 있는 시험인지 간단히 짚어주세요.

전용민 / 교육 전문가

6월 모평은 (9월도 마찬가지이지만) 수능을 출제하는 기관에서 올해 수험생들의 학력정도를 평가하는 시험입니다. 결과를 보고 수능 난이도를 조정하는 것이지요. 평가원에서 출제하는 만큼 어떤 모의고사보다 공신력이 높습니다. 때문에 자신의 현재 실력을 점검할 수 있는 아주 중요한 시험이라 할 수 있습니다. 재수생을 포함한 N수생들도 시험을 치루기 때문에 이전에 봐왔던 교육청 모의고사보다 등급이 떨어지는 경우가 생기게 됩니다. 말 그대로 모의고사이기 때문에 낮은 결과에 너무 실망할 필요는 없습니다. 점검하는 부분에 초점을 맞춰야겠습니다.

Q. 과목별로도 대비 요령을 간단히 짚어보겠습니다. 작년에 수능 국어가 그 어느 때보다 어려웠던 걸로 기억합니다. 수능 국어 대비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등급별로 대비를 해야 할 텐데요. 1등급을 노리는 친구들은 시간안배를 잘해야겠지요. 중간에 어려운 지문이 나왔을 때 당황하지 말고 우선 넘기는 요령이 필요합니다. 결과가 나와야 알겠지만 올해 수능 국어는 그렇게 어렵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합니다. 이유는~ (첨부할게요!!)

수학은 아는 문제를 실수하지 않겠다라는 마음가짐으로 준비를 해두어야 합니다. 최상위권을 제외하면 소위 킬러문항들은 해결하기가 쉽지 않거든요. 실전처럼 생각해서 실수를 없애는 것이 중요합니다. 영어는 듣기부분 대비를 잘해야 하겠구요. 다른 과목에 비해 EBS 연계 체감이 높은 과목입니다. 실제 수능과는 다르게 아직 수능완성은 나오지 않은 상태이고요. 수능특강으로 공부할 때 한 페이지당 시간을 할당해 보는 등, 자기만의 기준으로 문제량을 정해 학습해서 실전감각을 키워 나가면 될 것 같습니다.

Q. 이 외에 과목별로 놓치지 말아야 할 대비 요령이 있다면 짚어주세요~

탐구영역은 실험한다 생각하고 편하게 준비하셔도 됩니다. 아직 확실히 과목을 정하지 않은 친구들은 지금 현재 학교에서 중간 또는 기말에 대비하는 과목으로 치러도 되고요. 아니면 아직 공부가 덜 되었지만 평소 생각했던 과목이나 아니면 제일 선호도가 높은 과목으로 정해서 치러보세요. 중요한 것은 경험을 쌓는 것입니다. 시험 시간이 지루하거나 하면 안됩니다. 끝까지 최선을 다해보세요. 하루종일 긴장하면서 집중하는 것이 쉽지만은 않습니다.

Q. 실전처럼 치러야 하지만 지나치게 무리해서 공부하면 오히려 독이 될 것 같습니다. 남은 보름 여간 어떻게 준비를 하면 효율적일까요?

현 고3인 학생들은 실전 경험이 별로 없습니다. 하루종일 치뤄야 하는 수능에 대비하여 모의고사 날을 수능이라 생각하고 준비해 보세요. 전날 컨디션 조절이나 시험 중간 쉬는 시간 어떻게 보낼까 등등 시험 날 하루에 대한 시뮬레이션을 해보고 막상 계획대로 지냈는지 점검해 보세요. 아까 언급한 것처럼 점수에는 너무 연연하지 않아도 됩니다. 실제로 작년에 제가 가르쳤던 학생 중 한명은 6월 9월 수학 가형 4등급이었는데 수능은 1등급이 나왔습니다. 물론 반대의 경우도 있습니다. 모의고사 결과가 좋다보니 그것을 자신의 실력이라 생각하고 안심 또는 방심하는 경우도 종종 있거든요. 점수나 등급은 계속 강조하지만 자신이 모자란 부분을 점검하는 차원으로 생각하세요.

Q. 마지막으로 6월 모의고사를 치른 후에 어떤 부분을 점검해야 할까요?

6월 모의고사가 끝나면 바로 기말고사가 있습니다. 모의고사 점수에 신경 쓰는 것보다는 자신의 마지막이 될지 모르는 지필고사에 신경을 써야겠지요. 물론 재수를 한다면 2학기 중간 기말도 남아있긴 하지만... 지금부터 재수를 생각하는 친구들은 없을테니까요. 모의고사는 모의고사일 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