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대 성희롱’ 연루 현직교사 조사 착수
‘서울교대 성희롱’ 연루 현직교사 조사 착수
  • 박상학 기자
  • 승인 2019.06.10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앵커멘트>

지난 3월 불거진 ‘서울교대 성희롱 사건’에 연루된 현직교사들에 대해 서울시교육청이 감사에 착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재학생들에 대한 징계가 발표된 후 졸업생에 대해서도 조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았는데요. 교육청은 엄정한 후속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지만 얼마나 실효성을 거둘지는 의문입니다. 박상학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사본문>

서울교대 남학생들이 여학생들의 사진과 개인정보가 담긴 책자를 만든 뒤 이를 돌려보며 성희롱했다는 폭로가 나온 지 3개월 만에 서울시교육청이 이들 남학생 가운데 현직교사에 대해 감사에 착수하기로 했습니다.

서울교대는 지난달 10일 자체 조사를 벌여 이른바 '대면식 성희롱' 등에 가담한 재학생 21명에 대해 2~3주의 유기정학 등 징계 처분을 내리고 졸업생 24명의 명단을 서울시교육청에 통보했습니다.

졸업생 가운데 현직교사가 7명과 임용 대기자가 11명이 포함되어 있고 나머지 6명은 교사가 됐는지 여부 등 현황을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건에 연루된 현직교사를 수업에서 배제해 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은 4만2천여 명의 동의를 받기도 했습니다.

[전화녹취 : 서울시교육청 관계자 ]
"사회적 파장이 큰 만큼 그에 따라 조사를 하는 것이고 해야 할 사안이라고 판단을 해서(감사를 착수하게 됐습니다.)"

교육청은 일단 연루된 교사들을 조사한 후 그 결과에 따라 징계 여부 등을 판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엄중 처벌로 이어질 지는 의문입니다.

재학생의 경우 징계를 받은 학생들 일부가 징계처분 취소소송과 함께 징계처분에 대한 집행정지 신청을 했고 지난달 24일 법원이 이를 받아들이면서 해당 학생들은 징계 효력이 정지되고 현재 정상 등교 중입니다.

일각에서는 서울교대의 대처가 안이했다는 비판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이번 사태에 온정주의가 작동해서는 안 된다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전화인터뷰 : 김성천 / 한국교원대 교수 ]
"교육 분야의 경우는 학생과 학부모가 연결된 부분이 있기 때문에 다른 영역보다는 훨씬 더 강한 도덕성, 윤리성 이런 것들이 요구된다고 보여집니다. 이런 기준에 부합되는 시스템을 갖추려면 더 엄격한 규제, 엄격한 자정기능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보여집니다." 

서울시교육청 감사관은 오는 13일까지 현직교사와 임용대기자에 대한 조사를 마칠 계획이어서 감사 결과에 교육계뿐 아니라 지역사회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HCN NEWS 박상학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