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대역, 문화가 있는 공간 '엔트런스'
교대역, 문화가 있는 공간 '엔트런스'
  • 박소정 기자
  • 승인 2019.10.1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대역, 문화가 있는 공간

엔트런스

인터넷 창에 ‘엔트런스’를 검색한다면 ‘예쁘다’ 그리고 ‘예상치 못한 곳에서 발견한 카페’란 글이 눈에 많이 띈다. 한 마디로 ‘예상치 못한 곳에서 발견한 예쁜 카페’. 교대역 13번 출구로 나와 쭉 걷다 보면 언덕길에서 마주치는 카페, 문화가 있는 공간 엔트런스를 방문했다.

 

엔트런스는 광고 회사가 운영하는 아주 트렌디한 카페이다. 햇빛이 잘 드는 커다란 창, 세세하게 신경을 쓴듯한 소품, 귓가를 맴도는 음악과 코 끝에 와닿는 향까지 어느 하나 빠질 것이 없다. 세 가지 섹션으로 나누어진 널따란 공간에는 각기 다른 분위기를 담았다. 음악과 책 그리고 문화가 있는 공간으로 표현된다.

 

엔트런스의 시그니처 음료는 ‘엔트런스 라떼(4,000원)’. 직원들이 유럽에서 영감을 받았다는 엔트런스 라떼는 우유와 에스프레소를 따로 제공한다. 취향대로 에스프레소를 섞어 마시면서 원두의 진한 풍미를 더 풍부하게 즐길 수 있는 방법이라고. 커피 마니아들의 입맛을 저격해 카페의 스테디셀러 노릇도 톡톡히 하고 있다. 카페인이 맞지 않는 고객들에게는 ‘무화과 요거트(7,500원)’를 권해본다. 담백한 요거트, 고소한 그래놀라와 그 위에 달달한 무화과가 올려진 요거트는 비주얼부터 맛이 없을 수 없다. 제철을 맞은 9월의 무화과는 더욱 맛있을 것이다. 달달한 디저트가 필요한 날에는 ‘와플 플레이트(7,500원)’를 추천한다. 바삭하게 구워진 와플에 상큼한 과일과 바닐라 아이스크림이 가득 올라간다.

 

엔트런스는 엔트런스 스타일대로 커스텀 한 원두를 사용한다. 그래서일까, 커피가 맛있다고 소문난 이곳에는 20대 학생부터 70대 어르신까지 다양한 연령층의 발길이 닿는다. 또한 귀여운 반려견과도 함께 방문할 수 있는 엔트런스. 엔트런스는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주말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까지 문을 연다.

 


 

엔트런스

• 서초구 사임당로19길 72-3
• instagram.com/entrance_cafe

<HCN매거진 서초> Vol.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