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한복판 종합상가서 불…10여 명 병원 이송
강남 한복판 종합상가서 불…10여 명 병원 이송
  • 김민욱 기자
  • 승인 2019.11.15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앵커멘트>

15일 오후 1시 20분쯤 강남역 인근 종합상가에서 불이 나 건물 안에 있던 주민들이 대피하는 소동을 빚었습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10여 명이 다치거나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옮겨졌고, 강남역 일대 차량 통행이 한동안 통제됐습니다.

김민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사본문>

건물 입구와 창문으로 희뿌연 연기가 쉴새없이 뿜어져 나옵니다.

출동한 소방관들이 구조작업을 벌이고, 화마를 잡기 위해 안간힘을 씁니다.

15일 오후 1시 20분쯤 강남역 인근에 위치한 3층짜리 종합상가에서 불이 나 건물 안에 있던 주민들이 대피했습니다.

[인터뷰 : 성창순 / 목격자 ]

"이 건물 지하에 사는 사람인데 철물점에서 연기가 펑펑 나더라고."

[스탠드업 : 김민욱 기자 / kmwhcn@hcn.co.kr ]

"건물 지하에서 발생한 불로 상가 전체가 연기로 뒤덮였는데요. 이 여파로 강남역 일대가 3시간 넘게 혼잡을 빚었습니다."

다행히 불이 지상층까지 번지지 않았고 인명피해도 없었지만 10여 명이 연기를 마시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또, 구조작업을 하던 소방관이 구조자와 함께 사다리에서 떨어져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현장음 : 박철우 / 서초소방서 소방행정과장 ]

"건물 안이 대부분 창고이기 때문에 실제 사람은 많지 않았습니다. 점심시간대라 아마 식사하신 분들이 있었는데 바로 대피한 걸로 알고 있습니다. 일단 주민들이 지상 2,3층에서 대피하는 과정에 연기를 흡입해서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건물 지하 1층 자재 창고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추정하고,건물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한편, 해당 건물은 지난 1979년 인근 아파트와 함께 건축된 것으로 추정돼 스프링클러 설치 대상이 아니였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HCN뉴스 김민욱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