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인재개발원, '신종 코로나' 격리시설 지정…'자가 격리자 선별 입소'
서울시 인재개발원, '신종 코로나' 격리시설 지정…'자가 격리자 선별 입소'
  • 박상학 기자
  • 승인 2020.02.07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앵커멘트]

서울시 인재개발원이 8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격리시설로 사용됩니다. 서울시는 자가 격리자 중 보호가 필요한 취약계층을 선별해 인재개발원 내 생활관에 입소시키기로 했습니다. 박상학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사본문]

서초 나들목 인근에 있는 서울시 인재개발원입니다.

서울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자가 격리자를 이곳에 입소시키기로 결정했습니다. 

자가 격리자 중에서도 혼자서 거동이 불편하거나, 보호자가 없는 경우 또 가족 간 전염 우려가 있는 경우 입소 대상이 됩니다.

각 자치구 보건소에서 대상자를 추천하고 서울시가 최종 입소를 결정하게 됩니다. 

인재개발원 내 격리시설로 활용되는 생활관은 총 30실입니다.

1인 1실 기준으로 침실과 텔레비전, 화장실과 샤워실 등을 갖춰 기본적인 생활이 가능합니다. 격리자들은 격리 기간 방 안에서만 생활하고 상호 교류도 금지됩니다.

전문의료인력이 24시간 상주하며 증상을 확인하고 일반인과 격리자 간 동선도 완전히 차단됩니다.

이곳에서 최대 14일간 증상이 없으면 귀가 조치하고, 이상이 있으면 병원으로 옮겨 격리 조치가 이뤄집니다.

[인터뷰 : 신대현 / 서울시 인재개발원 인재기획과장 ]
이 방안에서 대부분 생활해야 합니다. 그래서 도시락도 문 앞에 놔 드리면 여기서 드셔야 하고 안에서는 TV나 책으로 여가생활을 보내고 샤워나 화장실도 1인 1실로 구비가 되어 있기 때문에 이 방안에서 생활하면 상호 접촉이 거의 없을 것으로 판단합니다.

인재개발원은 2009년 신종플루, 2015년 메르스 사태 때도 격리시설로 지정됐었습니다. 

해당 시설이 있는 서초구는 주민들의 불안감을 의식해
입장문을 내고 "국가적 재난 상황에서 중앙정부와 자치단체가 긴밀히 협조하는 것은 기초단체의 당연한 책무"라며 "이번 격리시설 지정에 과거 메르스 사태 등 때 쌓인 충분한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철저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HCN NEWS 박상학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