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말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헌혈 급감
피말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헌혈 급감
  • 최면희
  • 승인 2020.02.10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앵커멘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사람들의 활동이 위축되면서 헌혈이 줄고 있습니다. 보건 당국에서는 헌혈 과정에서 감염 우려는 없다며 헌혈을 독려하고 있지만 장기화 될 경우, 혈액 부족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최면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사본문>

한 헌혈의 집, 하루 평균 60명 정도가 헌혈을 하던 이곳의 침대 대부분이 비어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이후, 주사기를 꽂은 채 오랜 시간 누워있어야 하는 것을 꺼리게 되면서 사람들의 발길이 뜸해졌습니다.

[인터뷰 : 권순형 / 헌혈자 ]

"좀 사람이 줄어든 것 같아요. 항상 그래도 사람이 몇 명씩은 있었는데 (코로나 사태 이후로) 많이 줄어든 것 같긴 해요."

[인터뷰 : 김요한 / 헌혈자 ]

"사람들이 모이다 보니까 전염될 위험 때문에 걱정이 되긴 하는데… 확진자들이 있는 지역에 갔었냐고 물어보셨는데 전 해당사항이 없어서 (헌혈하러 왔습니다.)"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우려로 단체 헌혈도 속속 취소되거나 연기되고 방학까지 겹치며 혈액 공급이 직격탄을 맞았습니다.

헌혈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전국적으로 약 3만 3천건 넘게 감소했습니다.

개인 헌혈자도 일평균 숫자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상황입니다.

[인터뷰 : 이영순 / 간호사 ]

"예전에 메르스 때랑 비슷하게 지금 단체 헌혈도 많이 취소가 되는 상황이라서 앞으로 이렇게 되면 혈액 수급이 너무 어려워져서 병원에선 환자분이 수혈받기가 많이 어려워지죠."

적십자사는 헌혈 과정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우려는 없다며 안심하고 헌혈에 동참해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전화녹취 :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 관계자(음성변조) ]

"전혀 감염이랑 상관이 없는 게…헌혈을 하시는 분들은 무균처리 돼 있는 일회용품을 사용하시거든요. 그리고 헌혈 관련된 용품은 사용 후 바로 폐기처리 합니다. 그러니까 헌혈로 인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은 제로에 가깝고요."

헌혈 감소로 혈액 공급이 원활하지 못하자 대형 병원들은 수술을 미루는 등 임시방편을 내놓고 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수그러들지 않을 경우 혈액 부족 장기화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HCN뉴스 최면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