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취재] 코로나로 명암 엇갈린 상인들, 시장 안정·방역품 수급 방안은?
[기획취재] 코로나로 명암 엇갈린 상인들, 시장 안정·방역품 수급 방안은?
  • 박창주 기자
  • 승인 2020.02.12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앵커멘트]
코로나19가 경제분야에 먹구름을 몰고 왔죠. 대기업 공장들이 줄줄이 멈추고 있는 가운데, 우리 지역경제는 그야말로 직격탄을 맞았는데요. 소상공인 지원책을 비롯해 방역 상품을 이용한 얌체 영업을 막기 위해 강도 높은 규제까지 적용됐지만, 영세 상인들과 소비자들의 표정은 여전히 어둡기만 합니다. 보도에 박창주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시내 한 대학교에 인접한 식당가.

방학 기간 취업 준비나 도서관 이용으로 학교에 온 학생들이 자주 찾는 곳입니다.

그런데 점심 때가 돼도 골목길은 썰렁합니다.

코로나19 때문에 오픈을 미룬다는 푯말이 눈길을 끕니다.

[기자SU: 박창주 기자 / estyo@hcn.co.kr ]
인근 대학생들이 많이 찾는 샌드위치 전문점인데, 감염병에 대한 우려로 문을 굳게 닫은 상태입니다.

[인터뷰: 샌드위치 전문점 단골손님(음성변조) ]
사람 많이 모이는 곳에는 추억보다는 안전이 먼저죠.

중국에서 시작된 바이러스다보니 으레 현지 전통음식에 대한 인기도 시들해진 분위기.

식사 시간이 돼도 좌석은 텅 비기 일쑤인 데다, 아예 문을 열지 못한 가게도 속출합니다.

그나마 영업을 해도 방역 걱정부터 앞섭니다.

[인터뷰: 중국 전통음식 식당 관계자(음성변조) ]
저희는 일단 마스크를 착용하고 소독수 같은 것들도 주문했는데 배달이 안 와요.

대형 수산시장도 사정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중국인 관광객들이 눈에 띄게 줄면서 매출이 곤두박칠 치고 있다는 상인들의 볼멘소리가 이어집니다.

매장 곳곳에 붙은 한자 안내판을 무색하게 만듭니다.

[인터뷰: 수산시장 상인(음성변조) ]
손님이 줄기는 줄었죠. 많이 줄었어요.

[인터뷰: 수산시장 상인(음성변조) ]
(중국인 손님) 많이 안 와요. 예전보다 절반도 안 돼요.

코로나에 울상인 소상공인을 위해 지원책이 추진되고는 있습니다.

서울시가 5천억 원의 코로나 피해기업 지원자금을 만들어 지역 소상공인에게 1.5%의 싼 이자로 사업 자금을 빌려주는 게 대표적입니다.

사업 운영을 위해 돈이 급한 영세 상인들에게 돈을 빌려주는 취지는 공감을 사지만, 보다 현실에 맞게 정책을 다듬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지원금, 즉 대출금을 받기 위한 심사 기준을 대폭 낮추고 지원 대상 업체를 정하기 위한 세분화된 선별 기준을 만들어야 한다는 겁니다.

[인터뷰: 류필선 / 소상공인연합회 홍보부장 ]
신용등급을 뛰어넘는 새로운 평가 방법의 개발과 실제로 가장 지원이 절실한 사람들에게 지원이 돌아갈 수 있도록 하는 구체적인 방안이 시급히 마련돼야 하는 실정입니다.

대부분 가게 분위기가 어두운 반면, 특수를 누린 온라인 상인들도 등장합니다.

전기 장치를 이용한 소독제 분사기 등 각양각색의 방역 상품들은 잠시나마 날개를 달았습니다.

[전화인터뷰: 방역 상품 온라인 판매업체 대표(음성변조) ]
바이러스를 없애는 방법이 있다고 생각을 했고 그것과 관련된 기구를 찾았어요. 그 부분에 대한 고객의 수요와 잘 맞아떨어져서 판매가 이뤄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여기까지는 주민에게 필요한 상품을 기획해 매출을 올린다는 측면에서 긍정적인 측면이 엿보입니다.

문제는 제품 가격을 올리기 위해 물건을 사재기하며 시장 질서를 어지럽히고 방역 장비 수급의 발목까지 잡는 매점매석.

실제 지역의 마스크 판매업소들도 이미 방역 상품들의 재고를 확보하는 데 적잖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입니다.

[현장음: 마스크 판매 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평소에 비해서 많이 나가요. ((재고가 충분히 있나요?)) 충분하지 않아요.

오픈마켓이나 소셜커머스 등 온라인 중개 사이트로 가면 문제는 더 심각합니다.

1372소비자상담센터 통계에 따르면, 손세정제 구매 장소는 온라인 거래가 90%를 밑돌 정도인데, 결제 후 업체의 일방적 취소로 상담을 요청한 사례가 65%를 넘습니다.

물건을 쟁여놓다가 가격을 올려 파는 식의 불법 얌체 영업이 이뤄지고 있음을 짐작케 하는 대목입니다.

설상가상 방역 물품의 품귀 현상을 틈 타, 제조일자가 오래된 제품을 판매하는 경우도 있어 소비자의 주의가 요구되고 있는 실정.

지난 5일부터 보건용 마스크와 손소독제 매점매석 행위 금지에 관한 고시로 한시적이나마 폭리를 노린 영업 행위를 어느 정도 억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읍니다.

다만, 온라인 판매의 중간 유통 단계에서 이뤄지는 불법 행위에 대한 우려는 여전하다는 지적입니다.

개별 업체나 유통 상인들에 대한 규제 주도권을 정부나 기관에서만 쥘 게 아니라, 입점 업체를 관리하는 통신판매중개업체에게도 관리 책임을 강하게 부여하는 방안이 대안으로 떠오릅니다.

[전화인터뷰: 김주원 / 한국여성소비자연합 사무처장 ]
예를 들면 3스트라이크 아웃과 같은 제도들이 있잖아요. 매점매석 행위가 여러 번 적발되면 해당 중개몰에는 입점하지 못하게 한다든지 이런 관리, 감독을 강화할 책임을 통신판매중개업체에 줘야 된다는 것입니다.

[기자SU: 박창주 기자 / estyo@hcn.co.kr ]
코로나에 직격탄을 맞은 지역경제. 업종에 따라 명암이 엇갈리며 씁쓸한 뒷맛을 남깁니다. 시장 안정을 위해 보다 현실적인 소상공인 지원책을 만들고, 원활한 방역 상품 수급을 위해 유통 채널 특성에 맞춘 규제 방안을 고민할 때입니다. HCN뉴스 박창주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