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심하고 책 빌리세요" 도서관도 드라이브 스루
"안심하고 책 빌리세요" 도서관도 드라이브 스루
  • 김민욱 기자
  • 승인 2020.03.18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앵커멘트>

요즘 차에 탄 채 코로나19 검사를 하는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가 호평을 받고 있죠.

이런 가운데 미리 예약을 한 책을 차를 타고 빌릴 수 있도록 한 이른바 안심도서관도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김민욱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사본문>

서초구의 한 도서관 주차장으로 차들이 몰려듭니다.

코로나19 여파로 일찌감치 휴관에 들어갔지만 책을 빌리려는 주민들은 하루에도 수십 명씩 드나듭니다.

읽고 싶은 책을 차에 탄 채 받을 수 있는 이른바 드라이브 스루 서비스 덕분입니다.

[인터뷰 : 내곡도서관 직원 ]

"지난 토요일 첫 날 시작하는데 4백 권 나갔고요. 일요일도 3백 권 나갔는데 차 1대당 3~4권씩 빠져나가니까 토요일 150명, 일요일 140명 정도…"

외출 횟수가 급격히 줄어든 요즘,

문화생활에 목 말랐던 주민들은 모처럼 숨통이 트입니다.

[인터뷰 : 도서관 드라이브 스루 이용자 ]

"힘든 상황에 정서적으로도 너무 힘들었어요. 책도 못 빌려서. 그런데 이런 시스템 만들어 주셔서 감사하고, 일하시는 분들이 많이 힘들 것 같아요. 춥고 외부로 나와야 하고…"

안심도서관 인기에 현장으로 나온 도서관 직원들.

주말도 반납할 정도로 바빠졌지만 누군가의 마음의 양식을 위해 연일 뜨거운 구슬땀을 흘리고 있습니다.

[인터뷰 : 전승희 / 내곡도서관장 ]

"'너무 고맙다, 감사하다, 사서 선생님들 너무 고생하세요' 그렇게 말씀하시면서 (기다리는데) 화 안 내세요. 그렇게 커뮤니케이션이 되더라고요. 저도 이렇게 많은 반응이 올 거라고 예상 못했어요."

대여를 원하는 책은 서초구 공공도서관 홈페이지에서 검색을

한 뒤에 대출 신청을 하면 되고, 도서 수령 안내문자를 받은 날로부터 4일 이내에 찾아가야 합니다.

동네 서점에서 책을 사 읽고 도서관에 반납하면 책값을 전액 환불해주는 '북페이백 서비스'는 기존 1권에서 3권까지 이용 횟수가 늘어납니다.

지하철역에 마련된 스마트 도서관에서도 3권까지 대출이 가능하고, 전자도서관 대출은 5권으로 늘어납니다.

HCN뉴스 김민욱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