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름한 공간이 작품으로…예술 더한 동네점포
허름한 공간이 작품으로…예술 더한 동네점포
  • 김민욱 기자
  • 승인 2020.03.20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앵커멘트>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시름도 깊어지고 있는데요.

이들에게 조그마한 힘이 되고자 청년예술인과 예비사회적기업이 지역의 상권을 대상으로 인테리어 개선 사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예술가의 손길을 거쳐 재탄생한 동네점포를 김민욱 기자가 소개합니다.

<기사본문>

새벽녘의 고요한 바다를 담은 풍경.

밝기를 조절할 수 있는 설치미술입니다.

요리에 집중하는 장인의 모습은 감각적인 사진에 고스란히 담깁니다.

흡사 전시회 같은 이곳은 다름 아닌 동네 일식집입니다.

에어컨 실외기 구멍은 장난감 블록으로 채워지고, 밋밋한 벽면은 손수 그린 메뉴판으로 탈바꿈합니다.

때로는 유쾌하게, 때로는 감각적으로.

예술과 인테리어의 합성어인 아트테리어는 젊은 예술가들의 아이디어로 가게 공간을 꾸미는 행위입니다.

[인터뷰 : 이두영 / 협동조합가치공유연구소 소장 ]

"청년예술가들의 감성을 녹여서 더한다면 저희가 충분히 더 매출 진작이라든지 단순한 점포 개선 사업이 아닌 새로운 사업으로 발전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12월부터 지역의 청년예술가 10명은 예비사회적기업과 손을 잡고 동네점포를 바꾸고 있습니다.

양재말죽거리와 방배카페골목, 잠원동 건너수먹방길 등 5개 상권의 점포 50곳이 청년예술인들의 손길을 거쳤습니다.

[인터뷰 : 신재은 / 청년예술가 (설치미술 전공) ]

"공간을 많이 다루고 입체조형으로 소품도 만들곤 하는데요. 개인 작품뿐만 아니라 이런 식으로 소상공인들과 협업해서 사회적으로도 큰 공헌을 할 수 있고…"

장기화되는 코로나19로 지친 자영업자들은 청년들의 작은 노력에 큰 위안과 활력을 얻기도 합니다.

[인터뷰 : 박정현 / 'ㅂ' 미용실 대표 (아트테리어 대상 점포) ]

"감동을 많이 받았고요. 내가 생각하는 것들을 이렇게 젊은 감각으로 실현시켜주는 일들이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이루어졌으면 좋겠습니다."

사회적기업과 청년예술가들은 앞으로 사업 대상지를 골목 곳곳으로 넓혀나갈 계획입니다.

또, 영상과 SNS를 이용한 마케팅 노하우를 알려주는 등 소상공인 교육에도 나서게 됩니다.

HCN뉴스 김민욱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