덮밥의 끝판왕 '오토야' (관악구 신림동)
덮밥의 끝판왕 '오토야' (관악구 신림동)
  • 인사이드서초
  • 승인 2020.08.24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by. 짠맛선호국밥충

드디어 덮밥에서 생양파를 제대로 쓰는 집을 찾았다. 먹은 메뉴는 연어를 살짝 구워낸 덮밥 아부리사케동 13,500원.

간판과 인테리어를 보고 체인점인 줄 알았는데 푸드트럭 하셨던 사장님이 가게를 차린 거라고...

그동안 수많은 유명맛집을 돌아다녔지만 이미 내가 리뷰 안 써도 유명한데 뭐하러 쓰나 하는 마음에 다코도 슬슬 눈팅용이 되가고 있었는데 목도 안좋은 자리에서 내가 원하는 맛을 그대로 내고있다보니 꼭 장사가 잘되어 가게가 유지되었으면 하는 마음에 절로 사진을 찍고 다코를 키게 됨.

진짜진짜 싫어하는 덮밥집 중에 하나가 '비비면 따로드시라고 훈수하는데 비빈 것보다 맛없는집'. 그러나 슬프게도 대부분의 손님한테 훈수질하는 덮밥집들이 이렇다 장담할 수 있음.

보통 저런 덮밥집에서 연어덮밥을 시키면 덮밥소스는 너무 적거나 너무 많은데 뿌리기는 또 오지게 못뿌려서 밥 부위마다 맛이 다르고, 연어는 간도 안되있는 생연어라 소스가 안 베어서 느끼한데다,

양파는 어디서 오래된 양파를 쓴 건지 품종이 매운 걸 쓴 건지 씹자마자 와사비 뺨치는 쓴맛과 매운맛이 올라와서 중국집 밑반찬 생양파보다 못한 쓰레기라며 욕이 나옴.

결국 입안에서 자기주장하는 놈들이 식도를 넘어갈 때까지 불협화음만 내고 사라지는 총체적 난국에 내가 뭐 때문에 내 돈 내고서 시키는 대로 이걸 쳐먹어주고있나 자괴감만 잔뜩 드는 일의 연속이었음.

이집도 가게 내부에 따로 드시라 적혀있어서 내심 언짢아 하면서 수저를 집어들었음.

근데 와 이집은 인테리어로 훈수해도 인정. 밥 소스가 적절하게 뿌려져서 숟가락에 밥알이 안흩어지게 잘 담기고, 살짝 구워낸 연어는 연어장도 아니고 훈제도 아닌 묘하게 간간하고 단 맛으로 양념돼 있고, 결정적으로 양파가 아삭한데 매운기가 하나도 안 나서 놀랍게도 그 어떤 집에서도 느낄 수 없었던 '양파 고유의 단맛'을 느낄수 있었음.

이전 리뷰중 신림역 상권 모 덮밥집을 먹었을 때 이집 좀 간간한 편인데 양파가 멀쩡하니까 추천해야지 했는데, 이제 내 이상향은 '오토야'인 걸로...

평점 ★★★★★

: 맛있음, 가격: 만족, 친절: 친절함

주문음식: 아부리사케동

방문목적: 배달, 점심식사, 저녁식사, 혼밥, 데이트

분위기: 서민적인, 캐주얼한, 조용한, 깔끔한

편의시설: 주차불가

터치(클릭) ☞ '오토야' 자세히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