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음때] 방배5구역 내년 분양? 방배동 재건축 현주소는?
[뉴음때] 방배5구역 내년 분양? 방배동 재건축 현주소는?
  • 박상학 기자
  • 승인 2020.12.23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앵커멘트]

#방배동재건축 #방배5구역 #방배13구역

방배동 재건축은 개발만 되면 '로또분양'이 될 것이란 기대가 높습니다. 하지만 속도가 가장 빠르다는 방배5구역도 분양일정이 아직 불투명한데요. 박상학 기자가 방배동 단독주택 재건축 현주소를 들여다봤습니다.

[기사내용]

방배동 재건축 중 가장 속도가 더딘 방배15구역.

지난 2011년 정비예정구역이 된 이후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세 차례에 걸쳐 정비구역 지정에 나섰지만 고배를 마셨고 그사이 집행부가 교체되는 등 내홍도 겪었습니다.

15구역은 올해 네 번째 도전에 나섭니다.

현재 임대물량 200여 가구를 포함해 1,600여 가구에 달하는 정비계획안이 서울시에 제출돼 협의가 진행 중인데 분위기는 사뭇 다릅니다.

 

[인터뷰 : 김석근 / 방배15구역 재건축 추진준비위원장 ]

방배15구역이 구역지정만 받으면 동의해주겠다는 사람들이 수십 명 됩니다. 그 사람들까지 하면 지금 (주민 동의가) 82%지만 구역지정만 되면 90%는 쉽게 넘어갈 수 있는 그런 단계까지 와 있습니다.​

15구역을 포함해 현재 추진 중인 방배동 단독주택 재건축은 총 6개 구역입니다.

3000가구가 넘는 방배5구역과 1000가구 규모의 6구역, 2300가구를 짓는 13구역, 460가구의 14구역은 모두 착공 전 단계인 관리처분인가를 받았습니다.

7구역은 조합설립을 준비 중이고 8구역은 2017년 구역이 해제됐습니다.

재건축이 모두 완료되면 방배동 단독주택은 1만 가구 규모의 대규모 아파트촌으로 바뀌게 됩니다. 특히 지난해 서리풀터널 개통으로 기대감은 더 높아졌습니다.

[인터뷰 : 이승훈 / 이승훈부동산연구소 소장 ]

동서나 남북으로 다 이동하기 편리하기 때문에 지금까지 가격 상승이 더뎠던 부분은 개발이 조금 더뎠던 부분인 것뿐이지

입지적으로는 흠잡을 데 없이 좋다고 봐도 됩니다.

현재 10년 거주 5년 보유자 등에 한해 제한적으로 조합원 지위 양도가 가능한 상황인데 재건축 기대감에 방배5구역은 프리미엄만 15억 원 넘게 붙은 상황입니다.

 

[인터뷰 : 신인영 / 방배동 공인중개사무소 ]

지금까지는 (롯데캐슬) 아르떼가 방배동의 시세를 선도해왔는데 1년 전부터는 대단지 재건축들이 추가 분담금까지 합치면 (시세를) 넘어서죠. 이 시점부터는 입주가 거의 예상되기 때문에 더 공격적으로 투자한다는 거죠. 그랬을 경우에 거기가 더 상승률이 올라가는 거고 아르떼는 추격 매수해서 가격이 더 올라가는 형국이고...​

문제는 속도입니다.

방배동 단독주택 재건축은 지난 2012년 2-6구역 744가구,

2018년 3구역 353가구가 공급된 것이 전부입니다.

현재 7구역과 15 구역을 제외하면 모두 관리처분인가를 받아 사업을 추진할 수 있지만 구역별로 상황이 녹록지 않습니다.​

가장 빠를 것으로 예상되는 방배5구역은

시공사 교체로 인한 법정 다툼, 세입자 이주 문제 등이 어느 정도 정리가 됐지만 정비계획 변경 등이 해결되지 않아 분양이 내년 하반기로 미뤄줬습니다.

90% 이상 철거가 완료된 방배6구역은 얼마 전 조합장 해임으로 브레이크가 걸려 있고 방배13, 14구역 역시 정비계획 변경, 이주비 문제 등으로 분양 일정을 가늠하기 어렵습니다.

게다가 분양가상한제로 인한 조합원 갈등 등 정부의 재건축 규제가 강화되면서 방배동 재건축은 또 다른 난관에 부딪혔습니다.

[인터뷰 : 장재현 / 리얼투데이 리서치본부장 ]

설계변경이 끝났다고 끝나는 게 아니고 결국엔 분양가상한제 적용해서 일반분양도 해야 하는데 그 과정에서 진통이 있을 수 있거든요. 그러면 사실은 사업이 더 지체되는 거죠. 아무리 관리처분까지 가까이 왔다. 사업시행인가 끝나고 관리처분만 하면 된다고 하지만 그 이후의 과정도 쉽지 않거든요.

긴 마라톤을 달려온 방배동 재건축

변수는 여전하지만 상대적으로 낙후된 방배동 단독주택 지역의

변화는 조금씩 다가오고 있습니다.

HCN NEWS 박상학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